?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20190812140143.jpg


전북대학교는 지난 5일부터 장수군 일원서 집 9채, 공공시설 2채 수리매년 벽지 마을의 독거노인들을 찾아 무료 집 고쳐주기 봉사를 하고 있는 전북대학교 건축공학과가 올해도 역시 장수군 지역을 찾아 재능기부 활동을 펼쳐 주민들로부터 칭송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전북대 건축공학과 남해경 교수를 비롯한 학생 40명과 산학협력단 문화재돌봄사업단, 그리고 전주비전대학 학생 10명 등은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장수군 일원을 찾아 헌집 고쳐주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번 봉사활동에서 학생들은 장수군 장애인과 노인이 사는 집의 담장을 고쳐주고, 도배 등을 장판 교체 등을 실시했고, 전주 효자동의 사거리경로당처럼 오래된 공공시설 일부를 고쳐치는 등 총 9채의 집과 2채의 공공시설을 수리했다.
 
전북대 건축공학과 학생들은 매년 여름방학 때 농촌독거노인 및 다문화가정 헌집고쳐주기 활동을 실시하고 있는데 봉사활동 때마다 이미 사회에 진출한 선배들이 동참해 기술지도를 해주는 등 선후배간의 우정까지 돈독히 하고 있다.
 
특히 이 같은 선후배간의 끈끈한 인연은 취업에까지 연결되고 있어 봉사활동을 통한 다양한 효과도 얻고 있다.
 
이와 함께 이번 봉사활동에는 전북대 건축공학과 학생들뿐만 아니라 전주비전대 학생들, 그리고 일본 중부대학교 학생 6명, 미얀마 유학생 등이 참가해 그야말로 다국적 봉사단이 구성됐다.
 

특히 한일관계가 좋지 않은 시점에서 양국 대학의 젊은이들은 민간외교 차원에서 우정을 돈독히 하면서 봉사로 아름다운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또 전북대 문화재돌봄사업단에서도 최종엽·장민호씨 등이 힘을 보태는 등 학생들과 같이 봉사활동을 실시해 더욱 의미 있는 활동이 됐다.
 
2학년부터 이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김민종 학생(건축공하고 5년)은 “이러한 봉사활동을 통해 농촌의 어려운 어른들의 생활을 직접 접하며 사회에서도 내가 가진 재능으로 봉사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특히 졸업 선배도 만나고, 평소 잘 알지 못하던 학과 친구나 후배들과도 정을 쌓을 수 있어 좋은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수년 째 이 봉사활동을 주관하고 있는 건축공학과 남해경 교수는 “건축가는 건축을 통해 사회에 공헌하는 것이 진정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 매년 학생들과 어려운 이웃을 찾고 있다”며 “학생들이 봉사활동을 통해 사회 어려운 사람들을 이해하고, 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인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